본문 바로가기
기계리뷰

뉴 아이맥 간단 사용기, 후기, 무게, 두께, 색깔 등

by 하링아 2021. 8. 21.
반응형

뉴 아이맥

뉴 아이맥 간단 사용기, 후기, 무게, 두께, 색깔 등

 

 

매장에 뉴 아이맥이 들어와 있길래 간단히 살펴봤습니다. 이번에 아이맥이 전체적으로 디자인도 바뀌고 저렴하게 나와서 말이 많습니다. 이제 웬만한 중고급형 윈도우 데스크톱과 비슷한 160만 원 대부터 시작하는 가격으로 경쟁력을 높인 것도 한몫한 것 같습니다.

 

맥 OS는 우리나라 사람들에게는 아직은 낯선 운영체제이지만 이렇게 조금씩 접근성이 높아지면 많은 사람들이 경험하고 익숙해질 것같네요. 저는 윈도우와 리눅스 유저이지만 맥 OS에 익숙해지고 싶은 욕심이 있는 만큼 이런 흐름이 너무 좋습니다.

 

카더라 통신으로 맥북 SE가 출시할 수도 있다는 말이 들려오는데 그것 또한 좋은 소식입니다. 크롬북이나 많은 가성비 윈도우 노트북들이 긴장하게 되겠지만 이 또한 경쟁을 통해서 고객들은 더 좋은 제품들을 경험해볼 수 있는 기회가 된다는 것이 좋습니다.

 

일단 제품 사진부터 보고 느낀점에 대해서 말씀드리겠습니다.

 

 

 

 

 

일단 색깔이 은은하니 좋았습니다. 색이 엄청 진하면 오래 봤을 때 눈이 피로하고 쉽게 질릴 수 있다고 생각하는데 이런 은은한? 색감은 지루하지 않고 오랫동안 즐겁게 하면서 쉽게 질리지 않을 것 같다고 생각했습니다. 또한 전체적으로 키보드와 마우스, 심지어는 본체의 잭까지 색을 통일하면서 애플의 감성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.

 

그리고 또 놀란 것이 무게와 두께입니다. 제가 두께 사진을 찍기 위해서 모니터 겸 본체를 이리저리 돌려보는데 거의 아무런 힘도 들이지 않고 움직일 수 있다는 것에 놀랐습니다. 그런데 무게가 너무 가벼워서 살짝 툭 쳐서 넘어질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기도 했습니다. 

 

두께는 사진에서 볼 수 있듯이 엄청 얇았습니다. 어떻게 이 좁은 공간에 부품들을 전부 넣을 수 있는지 궁금해지는 두께였습니다. 마우스도 키보드도 다 얇아서 구성품 전체를 따져도 많은 부피를 차지하지 않아서 책상에 컴퓨터를 전부 놓고도 공간을 많이 활용할 수 있겠다고 생각했습니다. 제가 지금 사용하는 모니터는 너무 커서 책상이 좁다고 느껴지거든요..

 

반응형

추천 여부 및 마무리

 

이번에 엄청나게 좋은 사양은 아니지만 라이트 유저이고 맥 OS를 사용하고 싶으신 분들에게는 괜찮은 선택지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.

 

하지만 기본 구성품으로 동봉돼있는 마우스는 개인적으로 비추천합니다. 많은 맥 사용자들도 그렇고 저도 직접 사용했을 때 이게 무슨 마우스냐.. 할 정도의 제품이기 때문에 트랙패드를 구입해서 사용해야 할 것 같습니다. 트랙패드를 일부러 주지 않은 것은 애플이 우리에게 추가 결제를 하게 하려는 큰 그림일까요..?

 

기계 지니였습니다!! 

반응형

댓글2